참좋은교회 목사님과함께 주일학교 목장모임 기관활동 은혜나눔
 
 

ID 저장하기
은혜나눔
 
교제가 있는곳
 
신앙칼럼
 
선교편지
 
새가족 사진
 
주일학교사진
 
청년부사진
 
행사 사진
 
보여주고싶은사진
 
추천사이트
 
성경검색
 
문서 자료실
 
음악 자료실
 
감사의시
 
  선교편지  
제목   홀아비의 감사
글쓴이 오영철 E-mail 번호 405
날짜 2017-03-25 조회수 143 추천수 15

 홀아비의 감사

 

먼저 하나님께 감사 드립니다. 지난 20년동안 아내는 건강하게 잘 살아왔습니다. 아내로서 엄마로서 참 좋은 여성이었습니다.”

 

마지막 남편의 고백이 시리지만 아름답다.

유족대표로 처음 인사하러 단에 올라갔을 때 말을 하지 못하고 울먹이는 순간이 있었지만 처음 한 인사말이다.

 

그의 부인인 카무라는 여성 사역자는 1991부터 카렌침례총회 전도국에서 사역을 하였다.

사무실에 가면 늘 밝게 맞아주던 분이셨다.

그런데 2년전에 혈액 암 2기로 판정이 되어 투병하다가 세상을 떠난 것이다.

 

1968년생이니 48년을 살다가 고등학교에 다니는 두 딸을 남기고 갔다.

8남매 가운데 4번째인데 가장 먼저 이 세상을 이별한 것이다

 

남편은 담담하게 말을 이어간다.

지난 2년동안의 치료 과정 가운데 하나님께서 필요한 부분을 다 채워주셨다고 한다.

그 동안 재정과 기도와 격려와 방문으로 힘을 준 분들에 대한 감사를 몇 번 하였다.

이별의 아픔과 저며오는 그리움이 깊은 마음속에 남아 있겠지만, 감사의 마음이 그 안에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그의 고백을 들으면서, 나의 아내의 모습이 떠오른다.

지난 25년동안 참 좋은 아내이고 엄마임을 다시 생각한다.

사람을 이해하고 다가가고 희생하는 참 좋은 하나님의 사람이다.

지금까지 같이 살게 하는 것이 은혜이고 감사하다.

 

예배 후에 같이 참석한 미국 동료 선교사 카일에게 같이 유족들과 사진을 찍자고 하였다.

사실 이런 모습은 익숙하지 않지만 유족에게 조금이라도 위안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이다.

앞으로 그들이 정리하는 시간에 사진을 보고 약간이라도 힘이 되기를 바라면서 같이 찍었다.

 

아내를 보내며 고백한 이제 홀아비 된 그 남편의 고백이 오래 기억에 남을 것이다.

아내에 대한 사랑과 고마움이 슬픔 중에도 감사와 더불어 소중히 간직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고백이 나의 매일의 삶에서 계속되기를 소망한다




memo  



Copyright ⓒ ~2007 by 전포교회,  주소: 우)614-042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전포2동 33-346
Tel : 051-817-9595
[개인정보보호방침]